제목, 등록일, 첨부파일 등 복권기금 언론홍보 상세정보
제목 복권기금,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문화재 환경 조성에 앞장
등록일 2023-02-01
첨부파일
- 문화재 재난 안전관리 사업에 복권기금 약 253억 지원
-  중요 문화재 대상 문화재 방재시스템 구축 

지난 2008년 국가적 상징물인 국보 숭례문이 소실되는 충격적 방화 사건을 경험했다. 이 사건을 기점으로 문화재청은 방재 시설과 24시간 예방·감시 체계, 화재 대응 매뉴얼 등의 문화재 화재예방 대책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또한, 문화재 안전관리 의식을 높이고자 화재 발생일인 2월 10일을 '문화재 방재의 날'로 지정했다.

복권기금은 문화재청의 문화재 재난 안전 관리 사업을 지원하며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문화재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문화재 재난 안전관리 사업은 문화재청이 재난 및 화재에 의한 문화재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낮추고자 실시하고 있는 사업이다. 

지난해 사업비는 2021년 대비 75억 14백만 원 오른 253억 41백만 원으로, 복권기금에서 사업비 전액을 지원받아 운영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국보, 보물, 민속마을 등 중요 목조문화재를 대상으로 문화재 방재시스템(소방, 방범, 전기,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드론 등)을 구축해 문화재 안전망을 확대했다. 

또한 문화재 현장에 전문 경비인력인 문화재 안전경비원 582명을 24시간 배치해 사전 예방 및 문화재 재난 초동대응 활동을 수행하고, 문화재 방재의 날을 기점으로 매년 주요 문화재에서 화재 대응 훈련과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현재도 전남 순천에는 목재로 지어진 전통적인 초가집 형태의 민속마을 사적 낙안읍성이 있다. 실제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300여 채의 초가집이 밀집돼 마을 안길이 매우 좁아 소방차 진입이 어렵고, 문화재에 각종 설비를 설치하는 자체가 힘든 곳으로 화재에 매우 취약하다. 
낙안읍성 보존회 이광수 회장은 “목조문화재의 화재예방과 조기 진화에 필요한 소화 설비를 복권기금의 도움으로 주요 거점에 설치하는 등 사전 예방 환경이 조성돼 최근 10년간 단 한 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았다”라며 “현재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재난방지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어 재난으로부터 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보존·전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화재청 안전기준과 이용석 주무관은 “문화재는 보존·활용·전승이 가장 중요하긴 하지만, 이를 위해선 문화재의 안전이 우선시 돼야 한다”며, “복권기금의 지원으로 문화재를 재난으로부터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문화재를 향유하고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관계자는 “복권 판매 수익금의 약 41%가 기금으로 조성돼 화재 및 재난에 취약한 문화재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우리가 종종 구입하는 복권 한 장 한 장이 모여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끝>

이전글 새해 맞아 연금복권, 즉석복권 1등 당첨 “내게 이런 행운이 오다니”
다음글 복권기금, 청년 사회적 기업가의 성장·자립 돕는다
아래 QR 코드를 휴대폰으로 촬영해주세요.
케이뱅크 계좌 개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