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등록일, 첨부파일 등 복권기금 언론홍보 상세정보
제목 “꿈에 어머니가 복권 판매점으로 들어가셨다” 좋은 기운이 당첨의 행운으로
등록일 2021-07-08
첨부파일
- 58회 당첨자, 어머니가 꿈에서 복권 판매점으로 이끌어
- 59회 당첨자, 연금복권 당첨으로 노후 걱정 덜어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연금복권720+ 58, 59회차 1, 2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고 8일 밝혔다. 

58회 당첨자는 복권 구입 시 느낌이 좋은 번호를 선택하고 이번에는 끝자리가 7번인 연금복권을 골랐다고 한다.

특별한 꿈에 관한 질문에 그는 “꿈에 어머니가 나오셔서 불러도 돌아보지 않으시고 빠른 걸음으로 걸어가셨다. 신호에 걸려서 따라가지 못했는데 어머니가 복권 판매점으로 들어가셨다”라며 “어머니가 복권을 사라고 시키신 것 같아 2~3일 뒤 복권을 샀다”라고 전했다. 

58회 당첨자는 “왠지 좋은 느낌이 들어 복권 판매점에 가서 당첨 번호를 확인했다”라며 “꿈에 어머니가 나오셔서 저를 도와주셨는데, 나도 자식들을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당첨금은 아파트 대출금을 갚고 자식을 위해 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59회 당첨자는 복권을 구매할 때 복권판매점주가 건네준 것으로 구입했다고 한다. 

그는 “당첨 사실을 안 순간 ‘멍’ 했다. 바로 당첨 사실을 가족에게 알렸지만 믿지 않았다”라며 “자영업을 하면서 앞날을 걱정했는데, 당첨되어 노후 걱정을 한시름 놨다”라고 전했다.

당첨 금액의 사용 여부에 관한 질문에 그는 “우선 대출금을 상환하고 가족과 함께 상의해서 어떻게 사용할지 고민하겠다”라며 계획을 밝혔다.

58회 당첨자를 배출한 강원도 원주시에 있는 복권 판매점 점주는 “이사 온 지 14년 됐는데, 제비가 처음 집을 지은 걸 보고 좋은 일이 있을 것 같았다”라며 “제 좋은 기운이 당첨에 도움을 준 것 같아서 너무 기쁘다”라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한편, 연금복권720+는 지난해 5월 연금복권 520에서 720+로 개편되었으며, 1등 당첨금은 매달 700만 원씩 20년, 2등 당첨금은 매달 100만 원씩 10년 동안 연금 형식으로 지급된다. <끝>
이전글 복권기금, 경남지역 84개 시설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개조 도왔다
다음글 동행복권, 소비자중심경영(CCM) 선포식 개최
아래 QR 코드를 휴대폰으로 촬영해주세요.
케이뱅크 계좌 개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