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등록일, 첨부파일 등 복권기금 언론홍보 상세정보
제목 동행복권, 한국뇌전증협회에 응급카드 6,000장 전달
등록일 2020-09-15
첨부파일

- 뇌전증 환자의 의료 정보 기재해 위급 상황 시 신속한 조치 도움


복권수탁사업자인 ㈜동행복권(대표 조형섭, 김세중)은 한국뇌전증협회(회장 김흥동)에 응급환자를 위한 응급카드 6,000장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응급카드는 뇌전증 환자의 발작, 실신 등 위급 상황 발생 시 구조대원과 의료진이 현장에서 적시에 적절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환자의 이름, 비상 연락처, 혈액형, 복용약, 기저질환 등 의료 정보를 기재한 카드다.


뇌전증은 뇌신경세포의 과도한 전기적 방전으로 인해 갑자기 이상 감각, 경련, 쓰러짐 등 다양한 증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만성질환으로, 신경계 질환 중 치매, 뇌졸중 다음으로 환자가 많고, 과거 '간질'로 불렸던 질환이다. 뇌전증 환자는 경련 등으로 인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의 어려움뿐만 아니라 사회적 편견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동행복권은 뇌전증 환자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일반인들과 동등한 사회구성원으로 생활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이번 전달식을 진행하게 됐다.


동행복권 조형섭 대표는 “복권 구매는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 뿐 아니라 복권기금을 통해 사회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일종의 사회공헌”이라면서, “동행복권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끝>


up1.JPG

▲ 15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의대 소아과학교실에서 조형섭 동행복권 대표(오른쪽)가 김흥동 한국뇌전증협회 회장(연대 의대 교수)에게 응급환자를 위한 응급카드 6,000장을 전달하고 있다.

up2.JPG

▲ 15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의대 소아과학교실에서 조형섭 동행복권 대표(오른쪽)가 김흥동 한국뇌전증협회 회장(연대 의대 교수)에게 응급환자를 위한 응급카드 6,000장을 전달하고 있다.


up3.png

 ▲ 응급카드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양심적인 삶이 행운의 비결
아래 QR 코드를 휴대폰으로 촬영해주세요.
케이뱅크 계좌 개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